본문 바로가기

메뉴열기

뉴스센터

효성첨단소재가 전하는 다양한 이야기

효성중공업, 美에 초고압변압기 첫 생산기지 확보

2019.12.16

효성중공업, 美에 초고압변압기 첫 생산기지 확보

효성중공업이 세계 최대규모인 미국 전력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첫 현지 생산 기지를 확보했다.

효성중공업은 미국 테네시주에 위치한 미쓰비시의 초고압변압기 공장(MEPPI, Mitsubishi Electric Power Products, Inc.)을 4,650만 달러(약 500억 원)에 인수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테네시 공장은 내년 상반기부터 산업 전반에 걸쳐 사용되는 내철형 초고압변압기를 본격 생산하게 된다. 내철형 초고압변압기는 북미를 포함한 글로벌 변압기시장 수요의 95%를 차지하는 제품이다.

이번 투자는 △ 미국의 전력소비량이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 신재생에너지 산업이 커지고 있는데다 △ 전력 인프라의 노후화로 전력기기 교체 수요가 증가 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미국 초고압변압기 시장은 약 2조원 규모로 효성중공업은 2001년 미국시장에 진출한 이후 미국의 주요 전력회사들과 장기적인 파트너관계를 유지해왔다. 이번 테네시 공장 인수로 현지 생산기지를 확보함에 따라 고객들에게 한층 안정적으로 제품 공급을 할 수 있게 됐다.

미국 테네시 공장 가동이 본격화되면 국내 주력 사업장인 창원공장은 글로벌 기술개발센터로서 역할을 강화하는 한편 유럽 등 프리미엄 시장과 중동·아시아 시장 제품 생산에 주력할 계획이다.




*효성그룹
효성그룹은 1966년에 설립된 한국의 대기업이다. 효성은 크게 중공업, 첨단소재, 화학, 섬유 등의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회장은 조현준이며 본사는 마포에 위치한다. 효성은 미국, 중국, 유럽 등 세계 각지에 90여개 사업장으로 이루어진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으며 임직원 수는 약 3만명이다. 타이어코드, 스판덱스, 시트벨트원사 등이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페이지 네비게이션